검색

성남벤처펀드 3천억 원 확대 '조기 달성'…‘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 박차

자금과 경험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창업기업 육성

가 -가 +

김생수 기자
기사입력 2020-07-28

▲ 지난 5월 15일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 지원협의체 발대식을 개최했다.    

 

[분당신문] 성남시는 27일 7개 기관 및 금융사가 조합원으로 참여하는 청년창업 투자조합을 신규로 결성하는 창립총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의 하나로 이번에 결성한 334억원 규모의 펀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클라우드 5G, 스마트헬스케어 등 유망 청년기업과 창업기업을 발굴해 연계하고 지원한다.

 

성남시는 기존 2천723억원 규모의 성남벤처펀드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에 결성한 334억원 규모의 펀드를 더해 총액은 3천57억원으로 늘어나, 민선 7기 은수미 성남시장의 ‘성남벤처펀드 3천억원 확대 조성’ 공약을 조기 달성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시는 지속적으로 펀드 결성을 추진하여 성남시가 명실상부한 청년창업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하고, 선도투자 중심의 투자 활성화를 통해 창업 정신과 기술력이 우수하나 자금과 경험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창업기업을 육성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총 7개의 펀드를 통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보유한 관내 청년기업과 창업기업을 집중 발굴하여 투자하고 있으며 연내에 2개 펀드를 신규 결성해 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시 민선 7기 은수미 성남시장의 핵심 공약인 아시아실리콘밸리 성남 프로젝트는 ▲판교1·2·3테크노밸리와 위례비즈밸리를 아우르는 ICT 융합산업벨트, ▲분당벤처밸리, 야탑밸리, 하이테크밸리와 주택전시관을 연계한 바이오헬스산업벨트, ▲정자동 백현마이스 단지를 클러스터로 구축해 산업연계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내는 사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분당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