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너는 누구 빽으로 들어왔냐"…성남시 산하기관 채용 의혹도 밝혀야

가 -가 +

유일환 기자
기사입력 2020-09-17

▲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라고 밝힌 남성의 SNS에 자신의 입장을 적고 있다.    

[분당신문]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 자원봉사자 부정채용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이로 인해 이번에 성남시장 뿐만 아니라 도의원, 시의원 등의 가족 또는 지인에 대한 채용 관련 부정 청탁이 없었는지 광범위하게 조사하자는 '제안'이 나오고 있다.

 

은 시장은 이번 부정채용 의혹으로 또다시 도덕성에 타격을 입었다. 임기초 산하 재단 대표이사 채용 과정에서 시장 비서관이 임원 추천 위원들에게 특정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발생, 특혜 의혹에 휩싸였었다. 결국,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시 비서실 담당자가 물러나기도 했다.

 

또 다시 은 시장은 20대 총선 이후인 2016년 조직폭력배 출신으로부터 차량과 운전기사를 총 95회에 걸쳐 제공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은 시장은 2019년 9월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이뤄진 1심에서 벌금 90만원을, 2020년 2월 6일 열린 2심에서 300만원을 선고 받았다. 


하지만, 기사회생, 대법원은 검사의 항소 이유서에 '양형 부당'이라고 표현했을뿐, 구체적인 양형 이유를 기재하지 않았다며 파기환송을 결정했다. 이 또한 끝날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최종 수원고법의 판결을 남겨둔 상황이다.


이런 과정에서 자원봉사자 부정채용 의혹이 터졌다. 언론에서는 성남시가 공무직 채용 과정에서 자격증 소지 조항을 없앴으며, 은시장 선거캠프 관계자의 조카도 채용됐다는 등의 의혹을 연일 쏟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당사자는 "은수미 시장 측근이 내 주위사람을 난처하게 만들어 나를 괴롭히고 있다"면서 "당신들이 떳떳하면 나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라"고 맞서고 있다.

 

이런 의혹에 대해 은수미 시장은 나서지 않고, 성남시는 "인사채용 관련 규정 등을 준수해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했다"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내오고 있는 상황이다. 

 

결국, 이런 상황에서 관행으로 벌어진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성남시 공무직뿐만 아니라 산하기관 전체를 대상으로 채용 과정을 살펴 부정 또는 특혜는 없었는지 객관적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민선 자치시대에 들어서면서 매번 부정 특혜 채용 의혹을 불거져 나왔고, 실제로 여러 곳에서 "너는 누구 빽으로 들어왔냐"라는 비밀 아닌 비밀이 회자되고 있다.

 

따라서 성남시 공무직 또는 계약직, 산하기관 전체 직원 등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해 입사 전 가족 중에 공무원 또는 정치인 관련자를 찾아내고, 입사 당시 입사기준에 적합했는지 등 광범위한 조사를 벌여 특혜자를 색출해야 한다. 그 것이 이번 사건이 주는 교훈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와르륵 20/09/18 [07:05]
모든채용.전수조사해서.밝혀내라.훨씬많을것이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분당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