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BIFF’ 김윤서 “코로나 시대, 관객과 만남만으로 감격”

가 -가 +

이미옥 기자
기사입력 2020-10-29

[분당신문]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김윤서가 GV(관객과의 대화)에서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김윤서는 28일 진행된 영화 <파이터>(감독 윤재호) GV에서 “코로나로 올해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지 못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마음이 무거웠다”며 “이렇게 관객분들 앞에 설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격스럽다”고 전했다.

 

▲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배우 김윤서가 GV(관객과의 대화)에서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김윤서는 “코로나가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앗아간 것 같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를 사랑해주시고, 부산국제영화제를 아껴주시는 관객들에 감사드린다”고 진심어린 소감을 전해 관객들의 박수를 받기도 했다.

 

올해 코로나로 관객의 70%가 급감하고 영화계 매출은 전년대비 1조원 이상 감소했다. 제작, 개봉 준비 중이던 영화 역시 121편이나 중단되거나 연기됐다. 아시아 최대 영화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 역시 개회식과 폐막식, 레드카펫 등의 주요 행사가 모두 취소되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 관객들의 참여가 1/20 수준으로 대폭 축소돼 진행 중이다.

 

배우 김윤서는 2010년 영화 <악마를 보았다>를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후 MBC <짝패>, <개과천선>을 비롯해 SBS <신사의 품격>, KBS 2TV <최고다 이순신>, <여자의 비밀> MBN <우아한 가> 등 드라마에 출연했으며 올해 영화 <파이터>로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했다.

 

김윤서가 출연한 영화 <파이터>는 탈북민 주인공이 한국에 정착해 복싱 도장에서 청소부로 일하며 인생의 전환점을 맞는 이야기다. 윤재호 감독이 <뷰티풀 데이즈> 이후 2년 만에 공개하는 장편영화다. 윤재호 감독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 <파이터>와 방송인 송해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송해 1927> 두 편의 영화를 출품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분당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