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제조업 사업장 중심으로 외국인 확진 증가…도, 역학조사·방역조치 강화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16명 증가한 총 2만3천809명

가 -가 +

유일환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이 정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분당신문] 지난 주말 동두천시에서 외국인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등 경기도내 제조업 사업장을 중심으로 한 외국인 확진사례가 늘면서 경기도가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와 방역조치 등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주 플라스틱 제조업 공장 사례 전후로 산발적인 유행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는 현재 외국인 대상 임시선별검사소 8개소를 설치·운영하고 있는데 이중 동두천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지난 주말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2월 28일 동두천시 임시선별검사소의 일요일 검사자 509명 가운데 외국인은 435명이었으며 그 중 84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외국인 검사자 중 양성률은 19.3%에 달한다.

 

도는 사안이 시급한 만큼 2일까지 외국인 확진자 전원에 대해 기초역학조사서를 작성하고 접촉자 파악, 이동경로 조사 등 심층역학조사를 진행할 계획으로, 원활한 역학조사를 위해 경기도 통역자원봉사단에 지원을 요청했다.

 

임승관 단장은 “확진자들의 소속 사업장이나 활동공간이 분산돼 있다면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 될 것인 만큼 도는 사안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역학조사를 강화하고, 선별검사를 집중 지원하겠다”며 “또 중앙부처, 중앙안전대책본부, 시·군 보건소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외국인 고용 사업장 대상 합동점검을 적극 실시하고 방역관리 지도점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 지침에 따라 도는 5인 이상의 외국인을 고용하고 기숙사를 보유한 제조업체 1만 1천여개소를 대상으로 3월 동안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외국인 고용사업주, 근로자 등에 방역수칙 준수에 관한 공문과 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3월 2일부터 3월 26일까지 외국인 대상으로 선제적인 PCR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점검결과에 따라 도는 방역수칙 미준수 사업장에 대해 방역수칙을 지도하는 한편,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외국인 방역관리 지도 점검을 할 계획이다.

 

2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16명 증가한 총 2만3천809명으로, 도내 23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1일 22시 기준, 경기도 예방접종자 수는 57명 증가한 총 4천210명으로, 접종동의자 8만8천972명 대비 4.7%다. 세부적으로 요양병원 3천557명, 노인·정신요양·재활병원 584명, 코로나 1차대응요원 9명, 코로나 전담병원 60명이다.

 

1일 22시 기준,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신고는 2건이 증가한 42건으로, 이상반응자 2명은 모두 발열, 두통, 근육통 등 경미한 증상이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접종,백신,외국인 관련기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분당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