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장님 홀로 남겨둔 화마,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이천 물류센터 화재진압 중 순직한 고 김동식 소방령 추모 물결

가 -가 +

유일환 기자
기사입력 2021-06-21

- 故 김동식 소방령 영결식 엄수…1계급 특진, 국립현충원 안장

 

[분당신문] 이천 물류센터 화재진압과 구조 임무 도중 순직한 광주소방서 구조대장 고(故) 김동식 소방령의 영결식이 21일 오전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葬)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국회의원‧시‧도의원, 동료 소방관 등 90여 명이 참석했다. 

 

▲ 고 김동식 소방령의 영결식이 광주시민체육관에서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됐다.

 

이재명 지사는 “고 김동식 소방령은 힘든 일을 도맡았고 솔선수범하며 모두의 본보기가 되었던 사람으로, 가장 먼저 현장에 들어가서 길을 열고, 가장 나중에서야 나오던 사람이었다”면서 “긴박했던 그 날 그 순간에도 그는 어김없이 동료들을 먼저 내보냈다. 제발 무사히 돌아오기를 애타게 빌고 또 빌었지만, 끝끝내 우리 곁을 떠났다는 사실이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 지사는 또 “고인의 빈자리를 대신 채울 수는 없겠지만 유가족 여러분께서 슬픔을 딛고 일어설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 하겠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고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아까운 목숨이 또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경기도에서도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더민주, 수원7)을 비롯한 경기도의회 진용복(더민주, 용인3)·문경희(더민주, 남양주2) 부의장과 안정행정위원회 김판수 위원장 동도 故 김동식 소방령 영결식에 참석해 고인의 희생을 추모했다.

 

장현국 의장은 방명록에 “가장 위급했던 순간, 기꺼이 생명을 구하고자 나아간 당신의 발걸음을 언제나 기억 하겠습니다”라는 글귀를 남기며 고인을 추도했다.

 

▲ 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이 고인의 희생을 추모하고 있다.

 

고인이 마지막으로 몸 담았던 광주소방서 소속 함재철(소방위) 구조대 팀장도 고인의 넋을 기렸다. 함 팀장은 “저를 비롯해 광주 구조대원 한 사람 한 사람은 그날이 원망스럽고 그 현장이 원망스럽다. 대장님을 홀로 남겨둔 그곳에서 벌겋게 뿜어져 나오는 화마를 멍하니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우리가 초라하게 느껴졌다”며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고(故) 김동식 소방령은 지난 17일 이천 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동료들과 함께 인명 구조를 위해 건물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고립돼 실종됐다. 그는 무사 귀환을 바라는 많은 이들의 염원을 뒤로한 채 실종 48시간 만에 끝내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에게는 지난 18일자로 소방경에서 소방령으로 1계급 특별승진과 녹조근정훈장을 추서했다. 유해는 이날 대전 국립현충원에 안장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분당신문. All rights reserved.